3. 상업용 컴퓨터 시대


컴퓨터는 2차 대전 중에 본격적으로 개발되었고, 주로 군사적 목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독일군의 암호 해독, 미사일의 탄도 거리 계산 등이 예이다.

초기 컴퓨터 개발에 참여한 엔지니어 중에서 일찍이 컴퓨터의 상업적 가능성을 미리 예측한 사람들도 있었다.

에니악(ENIAC)과 에드박(EDVAC)을 개발한 존 에커트와 존 모클리는 1947년 세계 최초로 에커트-모클리 컴퓨터 회사(EMCC: the Eckert-Mauchly Computer Corporation)라는 컴퓨터 제조 회사를 설립한다. 그리고, 에드박의 다음 버전인 유니박(UNIVAC)을 개발하여 미국 기상대에 납품한다.


회사는 이후 미육군, 공군, 해병대와 차례로 계약을 맺어 유니박을 공급하기로 예정되어 있었다. 하지만, 1950년 매카시즘 열풍이 이 회사를 덮쳤다. 몇몇 직원이 공산주의자로 의심 받으면서 모든 군과의 계약은 취소되고 말았다.


모클리는 강제로 회사를 떠나게 되는데, 다시 업무에 복귀하는데 2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그 사이 회사는 자금이 바닥이 나고 결국 다른 회사에 팔리고 만다.

사실 폰노이만 구조에 대한 아이디어는 모클리가 시작했지만,  그 공은 폰노이만에게 돌아갔고, 사업 역시 정치적인 이유로 성공하지 못했다.

1950년대는 여러 회사에서 다양한 상업용 컴퓨터를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펀치 카드 시스템을 생산하고 있던 IBM도 1952년 IBM 701이라는 자사 최초의 컴퓨터를 발표한다.


특히, IBM은 포트란LISP을 1954년에 발표된 후속기종인 IBM 704를 위해 개발하였다.

1953년 IBM은 IBM 650이란 컴퓨터를 발표했는데, 처음으로 대량 생산된 컴퓨터이다. 이 컴퓨터는 프로그램을 저장하기 위해 자기 드럼을 사용했는데, 기존 드럼 기반의 저장 장치에 비해 빠른 접근 속도를 제공했다. 이 기종은 대학에서 인기가 많아서 당시 학생들이 프로그램을 배우는데도 사용되었다


컴퓨터 프로그래밍의 예술으로 널리 알려진 도널드 커누스 교수도 IBM650으로 처음 프로그래밍을 배웠다[2]. 이 처럼 1950년 대 부터 다양한 상업용 컴퓨터가 개발되기 시작했고, 소프트웨어 개발자도 생겨났다.

참고

더 읽을 글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